새소식

양차민씨가 2016년 창업한 사회적 기업 천연 디퓨저 등 생활용품 제조해 판매 미혼모 쉼터 설립 위한 자금 모금도 미혼모 고용…

마리에뜨
2020.03.18 23:03 58 0
  • - 첨부파일 : 761118_1_1_titleImage_1.jpg (138.0K) - 다운로드

본문

▲ 양차민 대표는 미혼모의 자립을 돕기 위해 사회적 기업 ‘마리에뜨’를 설립했다. 

1933년 벨기에의 바뇌에 사는 12살 소녀 ‘마리에뜨’는 성모 마리아의 발현을 목격했다. 앞서 프랑스의 루르드와 포르투갈 파티마에서 성모 발현을 목격한 이들도 어린이들이었다. 이 어린이들은 모두 수도자가 됐지만, 마리에뜨만 결혼해 가정을 이뤘다.

양차민(제오르지아, 43, 수원교구 안양중앙본당)씨가 2016년에 창업한 사회적 기업 ‘마리에뜨’는 이 소녀의 이름에서 따왔다.

직원 4명을 두고 있는 (주)마리에뜨는 천연 디퓨저와 방향제, 생활용품을 제조해 판매한다. 사업 목적은 쉼터를 마련해 미혼모의 자립을 돕는 것이다. 더 정확히는 엄마가 미혼모라는 이유로 버려지는 아기들을 살리기 위해서다. 아기를 지키려면 엄마를 먼저 살 수 있게 해줘야 한다. 미혼모의 아기들이 마리에뜨처럼 성가정을 이루기를 바라는 마음이 사업을 시작한 동기가 됐다. 그는 이 회사를 바뇌의 성모님께 봉헌하는 마음으로 설립했다. ‘마리에뜨’는 수원시 권선구 수성로의 중소기업성장센터 내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양 대표는 교육과 육아, 일터, 주거 환경이 통합된 공동주택을 마련해 미혼모 청소년들의 자립을 돕는 게 최종 꿈이다.

디퓨저와 방향제를 만들어 판매했지만, 쉼터 설립을 위한 자금은 좀처럼 모이지 않았다. 그는 2017년 5000만 원을 대출받아 월세로 집 두 채를 얻었다. 오갈 곳 없는 미혼모들의 쉼터로 쓰기 위해서다. 9평의 작은 공간이었지만 알음알음 미혼모들이 찾아왔다. 분유와 기저귀, 젖병, 소독기 등 필요한 유아용품을 비롯해 냉장고에는 직접 끼니를 해먹을 수 있게 음식재료까지 채워놨다. 이름도 묻지 않았고, 아무것도 기록하지 않았다. 원하는 기간 무료로 지내게 했다. 쉼터를 유지하는 데 월세를 포함해 100만 원에서 300만 원까지 들었다.

미혼모가 원하기만 하면 양 대표는 ‘마리에뜨’의 직원으로 고용한다. 원하면 창업 교육도 해준다. 아기를 키우며 일하기가 쉽지 않다 보니 다시 어두운 삶으로 돌아가는 미혼모도 많다. 양 대표는 처음부터 미혼모가 되는 것을 방지할 수는 없지만, 미혼모들이 재임신하는 것만큼은 막아 보겠다는 의지가 굳다. 양 대표는 “직원들의 월급날이 다가오면 막막하지만 매출이 안 나와도 행복하다”고 말한다.

젊은 시절, 삶의 이유와 행복을 느끼지 못했던 그에게 이 일은 살아갈 의미와 행복을 찾아줬다. 이 사업은 2005년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어느 미혼모의 딸 교희와의 약속이기도 하다. 꽃동네에 맡겨진 교희가 폐렴으로 병원에 입원했고, 당시 꽃동네 봉사자였던 양씨가 보호자로 아기의 병상을 지켰다. 태어난 지 120일째 된 생명을 하늘나라로 떠나보내면서 교희와 약속했다. ‘남은 인생은 너와 같은 처지에 있는 친구들이 죽지 않는 환경을 만드는 데 쓰겠다’고.

양 대표는 청소년 미혼모를 위한 직업학교를 만드는 게 다음 계획이다. 조만간 공식 쇼핑몰(www.mariette.co.kr)도 개시한다. 5살 미만의 자녀를 둔 미혼모는 공장 직영가로 구매할 수 있다.

이지혜 기자 bonaism@cpbc.co.kr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